성년의 날 지나면 어른된다? 어른이 됐다고 느낀 결정적인 순간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30 직장인들이 ‘나도 어른이 됐구나’라고 느꼈던 결정적인 순간으로 ‘첫 월급을 받았던 날’을 꼽았다.

알바몬이 잡코리아와 함께 2030 직장인 26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나도 어른이 됐구나’라고 느꼈던 결정적인 순간이 언제인지를 묻는 질문에 1위는 ‘첫 월급을 받았던 날(17.1%)’이 차지했다. 이어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생이 됐던 날(15.9%)’과 ‘첫 회사에 출근하던 날(12.0%)’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또 ‘내가 번 돈으로 처음 부모님께 용돈 드렸던 날(9.8%)’,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해 나만의 공간이 생겼던 날(6.7%)’, ‘어릴 때 먹지 않던 음식이 맛있게 느껴지는 등 입맛과 취향의 변화를 느낄 때(6.4%)’에도 어른이 됐다고 느꼈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이미지투데이
한편 미혼남성들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생이 됐던 날(19.8%)’을, 미혼여성은 ‘첫 월급을 받았던 날(17.4%)’을 각각 1위에 꼽았다. 반면 기혼직장인들은 성별과 관계 없이 모두 ‘우리 아이가 태어나던 날(남223.5%, 여 21.1%)’ 결정적으로 나도 어른이 됐다고 느꼈다고 회상했다.

이 밖에 기타 의견으로는 ‘부모님이 중요한 문제를 상의해 오실 때’, ‘첫눈을 보고 출퇴근길이 걱정 될 때’, ‘내 명의의 재산이나 대출이 생겼을 때’, ‘결혼식하던 날’, ‘투표권이 생겼을 때’, ‘입대 및 제대할 때’, ‘책임을 느낄 때’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직장인 86.2%는 이처럼 ‘자신이 어른이라는 사실이 부담스럽게 느껴질 때가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같은 응답은 기혼(82.4%)보다는 미혼(87.5%), 남성(82.8%)보다는 여성(89.5%)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상세 응답군별로 보면 ‘어른이라는 게 부담스럽다’는 응답은 미혼여성 그룹에서 90.5%로 가장 높았으며, 기혼남성 그룹이 77.9%로 가장 낮았다.

어른이라는 사실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순간(*복수응답) 1위는 ‘경제적인 어려움, 압박감을 느낄 때(60.6%, 이하 응답률)’가 차지했다.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 하나, 미래를 생각할 때’도 53.5%의 높은 응답률을 얻으며 2위를 차지했다. ‘중요한 일을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할 때(37.7%)’, ‘부모님, 자녀, 배우자 등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느낄 때(35.5%)’, ‘해야 하지만 하기 싫은 일을 만났을 때(18.3%)’를 꼽는 응답도 많은 편이었다. 이밖에 ‘출근할 때(6.0%)’,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할 때(3.5%)’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대부분의 응답군에서 ‘경제적인 어려움’, ‘미래에 대한 걱정’을 1순위로 꼽을 때 기혼남성 그룹에서만큼은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꼽는 응답이 65.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