겐조, 뮤지션 '데이비드 번' 커스텀 의상 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겐조(KENZO)와 세계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번(David Byrne)이 만났다.


겐조에 따르면, 겐조(KENZO)가 세계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번의 14년만에 첫 솔로 LP인 ‘아메리칸 유토피아(American Utopia)’ 발매를 기념하여 진행되는 월드투어를 위해 데이비드 번과 그의 밴드의 월드 투어를 위한 커스텀 수트와 셔츠를 제작했다.


겐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움베르토 레온 & 캐롤 림(Humberto Leon & Carol Lim)은 “우리는 데이비드 번과 그가 속했던 그룹 토킹 헤즈(talking heads)의 엄청난 팬이다. 수년간 그의 음악을 즐겨 들었고 음악에 대한 많은 추억을 가지고 있어, 월드투어 의상 제작 요청을 받았을 때에 매우 기뻤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들의 쿨한 자신감과 음악에 대한 철학이 반영된 의상을 제작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한편, 겐조의 맨즈 라인은 브랜드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모든 컬렉션에 완벽한 테일러링을 선보였으며 이번 프로젝트 역시 겐조의 유니크한 감성과 완벽한 테일러링이 더해져 그들에게 꼭 맞는 커스텀 의상을 완성했다.

image

사진. 겐조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