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추도식장에 보낸 홍준표 화환 명패, 쓰레기통에 버려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5시30분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를 맞아 추도식이 열린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추모객 김 모씨(55)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낸  화환의 이름표를 부쉈다.  홍  대표의  이름표가  쓰레기 봉투에  들어가 있다. /사진=뉴스1
23일 오후 5시30분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를 맞아 추도식이 열린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추모객 김 모씨(55)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낸 화환의 이름표를 부쉈다. 홍 대표의 이름표가 쓰레기 봉투에 들어가 있다. /사진=뉴스1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9주기 추도식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내온 화환 명패가 쓰레기통에 버려진 모습이 포착됐다. 

23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0분쯤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추모객 김모씨(55)가 홍 대표가 보낸 화환의 이름표를 부수며 바닥으로 내팽개쳤다.

김씨는 "TV에 나와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욕하는 사람이 화환을 보냈다"며 "그걸 본 순간 울화가 치밀었다"고 말했다.

이어 "욕을 하지 말든가 사람을 놀리는 것도 아니고. 김대중·노무현 시절에 나라가 엉망이 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돈을 얼마나 갖다 주니 마니 말을 하는데 뭐 추모할 게 있냐"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화환을) 보냈어도 노무현재단이 반환시켜야 한다"며 "죽음에 원수는 없다고 하지만 돌아가신지 몇년이 지나서도 욕을 하는 사람이 뭘 또 보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장에 있던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측과 똑같은 사람이 될 수 없어 화환을 받았다"고 설명하며 홍준표 명의의 화환을 뗀 것에 대해서는 "추도식도 끝나 뗐다"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