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최재훈, 147km 직구에 헤드샷… "어지럼증과 목 부분 근육 경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쓰러진 최재훈./사진=뉴시스
쓰러진 최재훈./사진=뉴시스
한화 포수 최재훈이 헤드샷 사구로 교체되며 팬들의 우려를 샀다.

최재훈은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과 홈경기에 9번타자 포수로 선발출장, 2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투수 이영하의 4구째 147km 직구에 머리를 맞았다.

헬멧이 벗겨질 정도로 충격이 있었고, 쓰러진 최재훈은 한동안 통증을 호소했다.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 자리에서 일어난 뒤 1루까지 걸어 나갔지만 대주자 지성준으로 교체돼 경기에 빠졌다.

이후 한화 구단 관계자는 "사구로 어지럼증과 목 부분 근육이 경직 증상을 보이고 있다.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됐고,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상태가 크게 심각한 건 아니라 조금 더 지켜볼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이날 두산을 상대로 7회 김태균의 결승 홈런과 불펜의 4이닝 무실점 호투로 5-3 승리를 거뒀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