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문재인 정권 블랙리스트 피해자는 나, 주장 아닌 팩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현진 문재인. 사진은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배현진 문재인. 사진은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후보가 자신이 문재인 정권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오늘(24일) 배현진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가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제가 몸담았던 회사의 사장께서 인터뷰를 통해 ‘배현진은 다시는 뉴스 출연을 못할 것’이라고 공언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주로 앵커로서 활약을 했기 때문에 본업이라고 해도 된다. 그런 사람에게 ‘뉴스를 못한다’ 이것은 명백한 블랙리스트다. 제가 문재인 정권 블랙리스트 피해자인 건 주장이라기 보다 팩트고 사실"이라고 말했다.

배 후보는 “노조 파업에 반대하고 노조에서 탈퇴한 이후부터 제가 온라인·오프라인 상에서 굉장히 많은 공격을 당하고, 회사 안에서도 이른바 왕따 같은 그런 어려운 상황이 많았다”며 “또 최근에는 저와 같이 뜻을 했던 동료 선후배들도 줄줄이 해고를 당한 일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분들을 해고시키기 전에 일단 감사라는 명목으로 직원 동의도 없이 회사에서 개인 이메일을 무단으로 들여다 본 게 문제가 됐다”며 “이런 일련의 것들이 과연 정의로운 건지, 저와 해고된 이메일을 열람 당한 수십 명의 동료들이 블랙리스트가 아니라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묻고 싶고, 이런 일이 끝이 아니라 앞으로 시작이라는 점에서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뉴스의 공정성을 훼손한 배 후보가 블랙리스트 운운하는 건 적반하장이라는 MBC의 반박에 대해선 “뉴스의 공정성이라는 게 오롯이 시청자들이 판단하실 몫”이라며 “제가 뉴스의 공정성을 해쳤다고 말하는 근거가 전혀 없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저는 정말 누구에게도 상처주지 않기 위해서, 또는 어떤 형평성이 한쪽으로 찌그러지지 않는 뉴스를 하기 위해서 굉장히 노력을 했던 사람”이라며 “이 부분에 관해서는 지금 제가 현장에서 만나는 주민들, ‘그동안 고생했다, 너무 뉴스 잘 봤다, 뉴스 잘했다’ 고 평가해주시는 많은 주민들의 목소리에 답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 후보는 정치 입문 계기와 관련해서는 “당에서 실무진을 보내서 정치에 한 번 도전해보면 어떻겠냐 제안을 하셨고, 저도 오랜 고민 끝에 선택을 하게 됐다”며 “주변 분들이 오히려 제 적성을 찾은 것 같다고들 얘기를 많이 한다. 거리에서 주민들을 만나 손잡고, 눈 맞추고 하면서 제가 (느끼는)행복감이 큰 것 같다”고 전했다.

재보선결과와 상관없이 정치를 계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며 “저는 이미 발을 들였기 때문에 제가 처음 드렸던 약속, 앞으로 계속 가겠다는 약속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