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직원연대 “진에어, 엔진결함 항공기 비행에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진에어
/사진제공=진에어

진에어가 엔진 결함 항공기를 비행에 투입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대한항공 직원연대는 24일 ‘진에어 탑승객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하는 위험한 비행’이라는 자료를 배포했다. 지난해 9월19일 괌-인천 노선에 투입된 진에어 LJ642편이 엔진결함에도 운항됐다는 것이다.

대한한공 직원연대는 “해당 비행편은 인천에서 출발해 괌에 도착한 뒤 1번 엔진이 꺼지지 않았다”며 “엔진이 꺼지지 않는 중대 결함의 원인이 해소되지 않았지만 진에어 소속 정비본부장은 단순 지시계통 결함으로 조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결함은 비행에 투입될 수 없는 중대 결함”이라며 “원인이 해소되기 전까지 어떤 경우에도 비행에 투입되서는 안되며 대체기를 투입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진에어 측은 해당 사실을 확인 중에 있다는 입장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현재 유관 부서를 통해 관련 내용을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