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박해진, 역대급 천재이자 악의 결정체… "이런 모습 처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자 박해진.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사자 박해진.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의 스틸컷이 하나씩 공개돼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박해진이 맡은 캐릭터 동진이 베일을 벗었다.

'사자'는 어머니의 의문사를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은 얼굴의 인간을 하나 둘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판타지 로맨스 추리 드라마로 박해진, 나나, 곽시양, 이기우, 김창완, 박근형 등이 출연을 확정, 현재 촬영이 한창이다. 특히 박해진은 극 중 대기업 비서실장 강일훈을 비롯해 1인 4역을 소화한다.

박해진이 연기하는 4명 중 세번째 캐릭터인 동진은 역대급 천재이자 무서울만큼 집요한 악의 결정체다. 극중 의학박사인 우기훈(김창완)에 견줄만큼 뛰어난 천재로 4명의 캐릭터 중 가장 머리가 좋으며 치밀하고 주도면밀하게 자유자재로 사람을 움직인다. 그러나 세상을 불신하고 목적을 위해서는 누구든 이용하며 타인의 목숨 따윈 안중에도 없는 무서운 인물이기도 하다.

특히 동진은 4명의 캐릭터 중 장태유 감독이 가장 애정하는 인물로 지금까지 보지못한 박해진의 사악하고 섹시한 연기를 볼 수 있어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동진이 왜 이렇게까지 사악해지고 처절한 캐릭터가 됐는지 서서히 밝혀지는 것이 '사자'의 주요 스토리이기도 하다.

공개된 스틸컷은 이 같은 동진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시선을 아래로 향한 채 무언가 상념에 잠긴 듯한 모습과 안경을 쓰고 거울을 보고 있는 모습은 평범한 듯 하지만 예사롭지 않은 눈빛에서 왠지 모를 서늘함이 느껴진다.

밝고 따뜻한 일훈과 냉혹한 킬러 첸에 이어 공개된 무서운 천재 동진의 캐릭터는 '사자'가 과연 어떤 드라마로 탄생할지 기대감을 높여준다. 스틸컷에서는 각기 다른 인물들이 과연 어떤 스토리를 간직하고 있는지 추리해보는 즐거움을 안겨준다.

한편 '사자'는 명품 배우 군단에 이어 SBS '별에서 온 그대' 장태유 감독의 4년 만 국내 복귀작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화제작으로 떠오른 가운데 바쁜 촬영 일정이 이어지고 있다. '사자'는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완성,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622.80상승 2.3613:11 05/18
  • 코스닥 : 870.13상승 4.1513:11 05/18
  • 원달러 : 1271.00하락 413:1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11 05/18
  • 금 : 1818.20상승 4.713:11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