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액정 ‘허위기재’ 논란에… LG전자 “해상도 같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 G7의 디스플레이가 온라인 커뮤니티의 화두로 떠올랐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G7의 디스플레이가 온라인 커뮤니티의 화두로 떠올랐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의 G7씽큐(이하 G7)의 디스플레이가 온라인 커뮤니티의 화두로 떠올랐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사용자들은 “LG전자는 이번 사건에 해명해야 한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논란의 배경은 이렇다. LG전자의 G7 공개 전인 지난 4월 한 대형증권사의 애널리스트 A씨는 “G7에 M+LCD가 탑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내용이 각종 매체를 통해 와전됐고 LG그룹 블로그에도 M+LCD라는 단어가 기재됐다.

여기에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SEEKO’에 Pl***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G7의 디스플레이를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3픽셀 M+LCD가 아닌 2픽셀 RG-BW 방식으로 배열됐다고 주장하면서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G7 디스플레이 현미경 촬영 사진. /사진=SEEKO 캡쳐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G7 디스플레이 현미경 촬영 사진. /사진=SEEKO 캡쳐

그는 “M+LCD는 1개의 픽셀에 3개의 서브픽셀로 구성되는데 G7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는 2개의 서브픽셀 밖에 갖추지 못했다”며 “RGB대비 픽셀 1/2 반토막”이라고 언급했다. 소식을 접한 사용자들은 격한 반응을 보이며 LG전자 측에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LG전자는 “M+는 RGB구조에 화이트 픽셀(W)을 추가해 백라이트 투과율을 높인 패널을 통칭하는 용어”라며 “해상도 면에서도 이번에 논란이 된 2서브픽셀과 3서브픽셀은 국제규격상 동등한 해상도로 인정된다”고 답했다.

한편 LG전자는 “그룹 블로그에 M+LCD 탑재 내용이 올라간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