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정지훈 "이동건과 15년만에 재회, 친정 온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케치 정지훈 이동건. /사진=JTBC
스케치 정지훈 이동건. /사진=JTBC

드라마 '스케치'로 돌아온 정지훈이 이동건과 15년만에 재회한 소감을 털어놨다. 오늘(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연출 임태우, 이하 ‘스케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정지훈은 “‘스케치’는 여러 가지 느낌이 있고 쫓고 쫓기는 반전이 있는 드라마다.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지훈은 이동건과 ‘상두야 학교가자’ 이후 ‘스케치’로 15년 만에 재회했다.

이에 대해 정지훈은 "옆에 계신 이동건님과 같이 하게 돼 특히 감회가 새롭다. 마치 친정집에 온 듯한 느낌이 들면서 아주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건 역시 "현장에서 친구같은 큰 존재가 항상 같이 있고, 같이 뭔가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게 일하면서 굉장히 행복하고 뿌듯하다"고 화답했다.

뿐만 아니라 두사람은 최근 가정을 꾸리고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공통점까지 추가됐다. 정지훈은 "첫 드라마에 운이 좋게 동건이 형과 같이 하게 됐고, 한 가정을 이루고 나서 둘 다 첫 작품으로 만나게 돼 정말 기분이 좋다"고 남다른 감회를 언급했다.

이동건은 "저희가 공통점이 더 많아졌다. 현장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서로 궁금한 거 물어보면서 얘기한다"며 "가장 신경 쓰이는 부분이 액션인데, 지훈씨의 존재가 큰 의미가 됐다. 현장에서 확실히 상대가 해주는 액션, 받아주는 액션이 워낙 뛰어나고 좋다보니까 덕을 많이 보는 것 같다"며 정지훈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스케치’는 연인을 잃은 강력계 에이스 형사와 72시간 안에 벌어질 미래를 그림으로 스케치할 수 있는 여형사가 함께 공조 수사를 펼치며 살인사건을 쫓는 수사 액션 드라마다. 오는 25일 금요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