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실험실서 유독가스 누출, 300여명 대피… 무슨 가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하대. /사진=뉴스1(인하대학교 제공)
인하대. /사진=뉴스1(인하대학교 제공)

인하대학교 실험실에서 황화수소 등의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늘(24일) 낮 12시35분쯤 인천 남구 인하대학교 신소재공학과 퀀텀나노재료실험실에서 황화수소(H2S) 10%와 아르곤 가스(Ar) 90%가 섞여 있는 47L짜리 가스통에서 유독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실험실 안에 있던 3명을 비롯해 건물 내부에 있던 3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실험실에는 3명의 학생들이 신소재공학 관련 실험을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학생들은 실험 중 가스가 누출되는 것을 확인하자마자 학교 종합상황실에 알렸다. 이에 학교 측은 곧바로 비상벨을 울리고, 휴대폰 문자를 통해 사고 발생 10여 분만에 건물 내 학생들을 모두 대피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관계자는 "사고 발생 즉시 업체를 불러 조치해 누출된 가스량은 소량이었으며, 발생 10여 분만에 신속히 학생들을 대피시켜 큰 피해가 없었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가스통에 원인 불명의 금이 가면서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보고 실험에 참여한 학생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