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업계 “근로시간 단축하면 월급 27만원 줄어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중소기업중앙회가 오는 7월 개정된 근로기준법 시행을 앞두고 중소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관련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이 27만원가량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고 24일 밝혔다.

4월25일부터 5월4일까지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 중소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 시 예상되는 애로사항으로 ‘가동률 저하로 생산차질 및 납기 준수 곤란’(31.2%)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단축 후에는 평균 6.1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장 부족한 직종은 기술·기능직이 61.3%로 조사됐으며 현재 대비 생산 차질은 20.3% 수준, 근로자 임금은 월평균 247.1만원에서 220.0만원으로 27.1만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른 대처 방안과 관련해선 ‘근로시간 단축분만큼 신규인력 충원’(25.3%)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생산량 축소 감수(별다른 대책 없음)’라는 응답도 20.9%로 적지 않았다.

이어 ‘공정자동화 등 생산설비 투자’(16.9%), ‘기존 근로자의 생산성 향상 도모’(13.8%), ‘용역·아웃소싱 등 사업 외주화’(10.2%), ‘기업분할을 통한 적용시기 추가 유예’(8.4%) 순으로 대처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 단축 시 가장 필요한 정부지원책에 대해선 ‘신규채용 또는 기존근로자 임금감소분 인건비 지원’(57.2%), ‘인력부족이 심각한 업종에 대한 특별공급대책 마련’(35.4%), ‘설비투자 확대 자금 지원’(25.6%),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등 제도 개선’(20.4%) 순으로 조사됐다(복수응답).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지원본부장은 “중소기업은 현재도 인력난을 겪고 있고 신규 충원도 원하는 만큼 하기 어려워 장시간 근로가 불가피한 구조적 어려움이 있다”며 “주문 물량이 일시적으로 몰리는 것이 초과근로의 주된 원인으로 조사되고 있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을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근로시간 제도를 유연화하면 이러한 구조적 어려움을 다소나마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6.26상승 20.3910:23 05/25
  • 코스닥 : 870.74상승 5.6710:23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2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2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23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