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간 800㎞ 은륜 경쟁… 투르드코리아, 30일 개막

 
 
기사공유

지난해 투르 드 코리아 경기 장면.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5일간 전국을 달리는 국제도로사이클 대회가 열린다. 

국민체육진흥공단(조재기 이사장)은 오는 30일부터 6월3일까지 5일간 제12회 투르 드 코리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대회는 전국 6개지역 803.8㎞ 코스로 구성되며 국제사이클연맹(UCI) 등록 국내외 20개팀(해외 13·국내7)이 포디엄을 놓고 건각을 다툰다.

참가 규모는 프로콘티넨털 4개팀, 콘티넨털 16개팀 총 200명 수준. 특히 UCI 아시아투어 랭킹 1∼8위팀이 모두 참가하고 오세아니아투어 2위팀(지난 3월1일 기준)까지 가세해 사이클 팬들의 관심이 크다.

주최 측은 "아시아투어의 대표격인 투르 드 랑카위와 어깨를 겨룰 만큼 우수한 기량을 갖춘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대회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회 거점지역은 전북 군산(개막식), 충남 천안, 경북 영주, 충북 충주, 강원 정선, 서울(폐막식, 올림픽공원)이다. 

이중 영주-정선 3구간 경기는 태백산맥을 가로지르는 '마의 코스'로 구성돼 승부의 분순령이 될 전망이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