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업체, 해킹으로 150만달러 피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삽화=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삽화=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가상화폐 거래앱을 지원하는 업체가 사이버 공격을 받아 약 150만달러의 피해를 입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씨넷은 스마트 컨트랙트 ICO 기업 테일러가 사이버 공격을 받아 약 150만달러(약 16억원)의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공격으로 테일러가 취급하는 가상화폐 중 일부가 탈취됐으며 진행 중이던 프로젝트도 중단됐다.

테일러는 “이번 공격은 지난 22일 발생했으며 이더리움을 비롯해 150만달러 상당의 가상화폐를 도난당했다”며 “일부 가상화폐는 잠겨 있어 도난당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어 “현재 범인을 추적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23:59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23:59 06/23
  • 원달러 : 1136.90하락 0.823:59 06/23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23:59 06/23
  • 금 : 73.43상승 0.9123:59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