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태민, '샤이니'의 괴물 막내...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샤이니 막내 태민이 괴물이 되어 돌아왔다.


MBC ‘라디오스타’ 측은 30일 방송에서 샤이니 온유-민호-키-태민이 함께하는 ‘SHINee's back’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들은 더욱더 단단해진 모습과 연륜이 묻어나는 토크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밝혔다. 


특히 제작진에 따르면, 10대 때 데뷔해 10년이란 세월이 흘러 벌써 26이란 나이가 된 샤이니의 태민은 “샤이니의 막둥이 태민입니다”라며 시작부터 밝은 에너지와 상큼한 분위기를 풍겨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샤이니 형들은 막내 태민을 괴물로 지칭해 눈길을 끌었다. 민호는 “(태민이를) 괴물이라고 생각한 게 형들의 장단점을 모두다 흡수했다”며 “이제는 넘볼 수가 없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후에는 괴물 막내 태민의 거침 없는 질주가 계속 돼 형들을 떨게 만들었다. 태민은 매니저의 제보로 태민의 ‘똥탬’이란 별명이 공개됐는데 이를 인정하며 거침 없이 설명을 하는 모습에 형들은 고개를 들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태민은 한 멤버의 도벽(?)을 폭로하는 에피소드로 형들을 안절부절 못하게 하기도.


그런가하면 자칭 타칭 샤이니의 댄싱 머신 태민은 안무 동선은 자기와의 싸움이라고 밝히며 타이밍을 맞추면 희열을 느낀다고 밝히는 등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가장 복잡한 동선으로 손꼽히는 ‘셜록’의 안무를 형들을 소환해 직접 재연했는데, 모두가 ‘라디오스타’에서 돌고 돌고 돌며 팀워크를 과시했다고 전해졌다. 


또한 그는 일찍 데뷔한 까닭에 생긴 ‘모태솔로’에 대한 진상까지 직접 밝히는 등 능수능란한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