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청업체 직원·전직 노조 간부… 기아차, 대규모 취업사기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경.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전경.

수년 전에도 대규모 취업 사기로 사회적 물의를 빚었던 기아자동차가 또 다시 취업 사기로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비난을 받게 됐다. 특히 피의자 중에는 사내하청업체 직원, 전 노조 대의원, 노조 간부 등이 대거 포함됐다.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 30일 기아차 고위 간부와 친분을 과시하면서 기아차 정규직이나 사내 하청업체에 취업시켜 주겠다고 속인 뒤 피해자 56명으로부터 총 18억원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로 기아자동차 사내하청업체 사원 A씨(37), 전 기아차 대의원 B씨(41), 취업 알선브로커 C씨(61) 등 3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D씨(35·여) 등 2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기아차 사내하청업체 사원 A씨는 2015년 5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기아자동차 사내하청 업체에 취직을 시켜주겠다"고 속여 피해자 39명으로부터 1인당 1500만원에서 4700만원까지 총 13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다.

A씨는 피해자들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기아차 광주공장 출입증을 보여주고 자신의 처남을 통해 기아차 협력업체를 견학시켜주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 비리 사건에 연루돼 해고된 전력이 있는 전 노조 대의원 B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C씨에게 기아자동차 정규직 사원이나 사내 하청업체 취직을 원하는 사람이 있으면 모집 알선해 달라고 부탁해 모집된 피해자 17명으로부터 1인당 500만원에서 8000만원까지 총 5억원을 가로챈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와 함께 제24대 기아차 광주공장 부지회장을 역임하였던 E씨(48)도 피해자 29명으로부터 약 19억원을 편취한 채용사기 혐의를 포착하고 추적하고 있다. 

E씨는 자신이 노조간부라는 사실을 이용해 기아차에 취업시켜 줄 수 있다고 속여 지인과 지인들로부터 부탁받은 취업대상자에게 적게는 3000만원부터 많게는 1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E씨는 자신과 함께 일하던 직원들에게까지도 취업 사기 행각을 벌이며 소개비 등을 챙겨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E씨를 검거하기 위해 통신 및 탐문수사 등 다각적인 추적활동을 벌이는 한편 실제로 금품을 건네고 채용에 성공한 사례가 있는지, 단순한 채용사기가 아닌 구조적인 채용비리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