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KT, 파격적인 요금제 개편 실적타격 ‘미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DB금융투자는 31일 KT에 대해 파격적인 요금제 개편으로 인한 실적타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6000원을 유지했다.

KT는 최근 ‘데이터ON 요금제’ 등 기존 9개 LTE 데이터 요금제를 4개로 간소화했으며 그 중 3개의 요금제가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게 된다. 이번 요금제 개편은 기존 고객의 로열티를 높이고 고가요금제로 끌어올리기 위한 의도로 볼 수 있다. 또한 3만3000원에 데이터 1GB, 음성·문자 무제한 제공 요금제를 출시해 보편 요금제가 강제로 실현될 가능성을 낮춘 것은 긍정적으로 판단된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올해 약 60억원의 추가적인 광고 및 마케팅 비용이 예상되지만 기존 고객의 요금 ‘업-셀링’을 고려할 때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영업이익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