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어떻게 정리하셨나", 안철수 "여기 다 적어왔다"… 토론회 중 웃음 '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13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김문수 자유한국당(왼쪽부터), 안철수 바른미래당,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정의당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6·13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김문수 자유한국당(왼쪽부터), 안철수 바른미래당,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정의당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6·13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후보들이 TV토론회에서 양보 없는 난타전을 벌인 가운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의 치열한 공방이 눈길을 끌었다.

30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김문수 자유한국당·안철수 바른미래당·김종민 정의당 후보가 참석했다.

치열한 공방 속에서 안 후보는 박 후보를 향해 “남 탓하지 말라”며 그의 과거 행보를 일일이 지적하자 박 후보는 “어떻게 그 많은 것들을 정리하셨느냐”고 말했다. 이에 토론회에 참석한 후보들은 잠시 모두 미소를 지었다.

이날 안 후보는 “서울이 지난 7년간 계속 나빠졌다. 서울시장이 서울시에서 일어난 모든 일에 대해 총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 아니겠나”며 “박 후보 말을 들어보면 유체이탈형 화법이 많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이어 “미세먼지 얘기하면 경기도가 협조 안 했다고 경기도 탓, 재건축‧재개발 지적하면 국토교통부가 그렇게 만들었다고 국토부 탓, 많은 시민이 잘 아는 미세먼지 문제, 150억원을 먼지처럼 날려버린 데 대해서도 그 정책 시민이 제안한 것이라고 시민을 탓한다”고 읊은 뒤 “오죽하면 민주당 경선과정에서 다른 후보들이 ‘제발 남 탓하는 시장이 되지 말라’고 지적했겠나”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박 후보는 “어떻게 그 많은 것들을 정리하셨나”라고 농담했고 안 후보는 “다 여기 적어왔습니다”라고 맞받아쳤다.

박 후보는 이후 “저는 안 후보에 감사할 일이 많다”며 과거 안 후보가 자신을 칭찬한 발언을 읊었다. 이어 “칭찬을 많이 해줬는데 지금 비판하시니 좀 서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벌어진 모든 일은 제 책임이다. 저는 늘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사고의 원인이나 구조를 말하면서 서울시장 6년이나 했으니 그렇게 말한 적도 있나 보다”라고 밝혔다.

이에 안 후보는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넘어간다”며 박 후보 답변에 불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박 후보 대 야당인 김문수·안철수·김종민 후보 간 대결 구도로 펼쳐졌지만 야당 후보 간 설전이 오가기도 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