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0대그룹 종업원수 132만4681명… 2013년 대비 3.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30대그룹 종업원수가 2013년 127만8571명에서 지난해 132만4681명으로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OPNI)에 공개된 자산 순위 상위 30대그룹의 최근 5년 동안 종업원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31일 밝혔다.

종업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도매 및 소매업 2만6797명(17.2%), 금융 및 보험업 2만1075명(31.8%),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 1만8951명(40.2%), 숙박 및 음식점업 1만4393명(36.8%) 순이었다.

도매 및 소매업은 30대 그룹 내 해당 기업들의 매출액과 당기순이익 총합이 모두 증가하는 등 업황 호전과 포함기업 수 증가에 따라 종업원 수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 및 보험업은 2013년에는 30대 그룹내 해당 그룹이 미래에셋 밖에 없었지만 지난해에는 농협, 한국투자금융, 교보생명보험이 포함되면서 총 4개 그룹으로 늘어나 포함 기업 증가가 종업원수 증가로 이어졌다.

지난해 30대그룹 총근로자 132만4681명 중 제조업은 62만9954명(47.6%)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도매 및 소매업(13.8%),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8.3%), 금융 및 보험업(6.6%), 건설업(5.6%) 순이었다.

2013년 대비 지난해 업종별 종업원 비중 변화를 살펴보면 도매및소매업은 1.6%p, 금융및보험업 1.4%p,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 1.3%p, 숙박 및 음식점업 0.9%p, 건설업 0.5%p, 운수업 0.1%p 비중이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은 3.2%p,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은 2.2%p 비중이 감소했다.

지난해 30대그룹 제조업 종업원 비중(47.6%)은 임금근로자 중 제조업 근로자 비중(19.8%)에 비해 약2.4배 높았다. 그러나 지난해 임금근로자 중에서 제조업 근로자의 비중(19.8%)은 2013년(19.9%)과 크게 변화가 없었지만 30대그룹 중 제조업 종업원의비중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30대그룹 제조업 중 2013년 대비 종업원수 감소율이 가장 높았던 분야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27.4%), 1차 금속 제조업(△17.8%)의 순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최근 5개년 30대 그룹 내 도소매업은 기업의 매출액과 순이익이 모두 증가하며 해당 기업수와 종업원수가 함께 늘었고 금융및 보험업은 이를 주력으로 하는 해당 그룹이 4개로 늘었다”면서 “향후 이 분야에서 일자리가 더 많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도·소매업 및 금융·보험 관련 규제완화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4.98상승 30.4610:08 05/18
  • 코스닥 : 963.72상승 1.2210:08 05/18
  • 원달러 : 1135.90상승 1.110:08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0:08 05/18
  • 금 : 67.17상승 1.9110:08 05/18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