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휘, "아이유 통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음악의 가치에 대해 알게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케빈오, 제휘, 오왠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케빈오, 제휘, 오왠은 여심을 저격할 남친룩을 소화하며 각자의 매력을 십 분 발휘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얼굴을 비친 케빈오는 중저음의 보이스로 여심을 사로잡으며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올 6월 발매 예정인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케빈오는 “이른 여름의 느낌이에요. 제가 지금까지 해오던 스타일이 아닌 큰 도전을 감행했어요.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제 음악을 좋아하고 활발하게 소통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자신의 음악관을 소신 있게 전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17살에 데뷔해 ‘최연소 작곡가’라는 수식어를 가진 제휘는 아이유의 ‘나의 옛날이야기’와 ‘밤 편지’, 정승환의 ‘눈사람’ 등 굵직한 앨범에 참여한 대세 뮤지션이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OST ‘Dear Moon’을 통해 처음으로 자신의 목소리가 담긴 곡을 발표한 제휘는 앞으로 음악인으로서 더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아이유와 특별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그는 “아이유와 작업을 하면서 소박하지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힘을 가진 음악의 가치에 대해 알게 됐어요.

앞으로 저만의 색을 잃지 않는 ‘제휘스러운’ 음악을 만들고 싶어요.”라며 자신만의 포부를 밝혔다.

감미로운 음색의 뮤지션 오왠은 편안한 위로를 주는 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곡을 쓸 때 누군가에게 닿길 바라는 마음 보다 평소 하고 싶은 말을 생각해 쓴다는 오왠의 음악은 그래서 더 전염성이 강하다.

최근 페스티벌 섭외 1순위로 떠오르고 있는 그는 “식상하게 들릴 수 있겠지만 공연을 할 때 살아 있음을 느껴요. 무대는 제가 음악을 할 수 있는 원동력이에요.“라며 무대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제휘, "아이유 통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음악의 가치에 대해 알게 돼"

케빈오, 제휘, 오왠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6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