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실명확인 안하면 불이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가상화폐거래소가 실명확인 계좌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빗썸과 코인원 등 가상화폐 거래소는 투자자들의 실명확인 계좌 전환 방안을 모색 중이다.

빗썸은 이날부터 실명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계좌에서 하루 원화 출금 한도를 10% 하향 조정한다. 빗썸은 “금융 사고 예방과 투명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출금 한도 제한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NH농협은행 계좌를 만들고 해당 계좌를 통해 가상화폐를 거래해야 한다.

코인원도 약관상 서비스 정책 변경을 따르지 않은 투자자에 대해 가상화폐 출금이나 원화 환전을 제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코인원은 오는 7일부터 새로운 내용의 약관을 적용한다.

이번에 적용되는 새 약관에는 ‘서비스 이용 정책 변경에 따른 유예기간이 지났음에도 회원 정보 등이 충족되지 않은 계정의 경우 가상화폐 출금이 제한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소의 이런 조치는 실명확인 계좌 전환을 높여 금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으로 풀이된다”며 “투자자들은 거래소의 약관을 꼼꼼하게 살피고 실명확인 계좌로 등록해 불이익을 받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