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17.7억달러… 6년 만에 흑자폭 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우리나라의 4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기록해 74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다만 흑자 규모는 6년 만에 가장 작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17억7000만달러로 지난 2012년 3월 이래 역대 최장기간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 가운데 상품 수출입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전년동월 115억4000만달러에서 103억6000만달러로 축소됐다. 국제수지 기준 4월 수출은 515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0% 늘었다.

수입 역시 12.5% 증가한 411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과 수입은 전년 동기 기준 각각 1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여행수지 개선 등으로 전년동월 24억200만달러에서 19억8000만달러로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내국인의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으나 사드관련 조치 이후 중국인 관광객 급감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중국인을 중심으로 입국자수가 전년 동월대비 증가해 여행수지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4월 여행수지 적자는 10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13억1000만달러) 보다 적자폭을 줄였다. 여행 지급은 25억2000만달러를 보였다. 여행 수입은 14억3000만달러로 2016년 10월(15억4000만달러) 이후 18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본원소득수지 적자규모는 배당지급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 49억2000만달러에서 58억6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아울러 이전소득수지는 7억5000만달러 적자를 시현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은 4월 중 1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부문별로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와 외국인 국내투자가 각각 21억4000만달러, 2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47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투자도 7억7000만달러 늘었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5000만달러 감소를 나타냈다.

이밖에 기타투자는 자산이 43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반면 부채는 38억달러 감소했다. 준비자산은 31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통관 기준 4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500억60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품목별로 석유제품, 반도체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선박, 정보통신기기 등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중국, 일본 등에 대한 수출은 증가한 반면 EU, 중남미 등은 감소했다. 통관 기준 4월 수입은 434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한 수치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