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오는 30일 방송 재개… 새 연출진 "신중에 신중 기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지적 참견 시점' 오는 30일 방송 재개. /사진=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오는 30일 방송 재개. /사진=MBC 제공

세월호 희화화 논란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던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 방송을 재개한다.  

MBC 측은 5일 "'전지적 참견 시점'이 새로 구성된 연출진과 함께 오는 30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새 연출자로는 ‘느낌표’, ‘쇼! 음악중심’,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등을 연출한 19년차 베테랑 안수영PD가 투입됐다. 

MBC에 따르면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유병재 등 출연진은 그대로 유지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새 연출진은 "이영자를 비롯한 출연자들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다음 에피소드를 기다리는 시청자분들을 찾아뵙기로 결정했다"며 "구체적인 녹화 일정은 협의 중이다"고 전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지난달 5일 9회 방송 이후 세월호 사건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영자의 어묵 먹방에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을 편집해 내보낸 것.  

‘어묵’은 세월호 참사 당시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할 때 사용한 단어로, 어묵 먹방에 세월호 뉴스 화면을 내보낸 것은 대중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했다.  

이에 MBC는 '전지적 참견 시점' 담당 PD, 조연출 등 연출진을 경질했고, 연출진의 공백으로 프로그램은 재정비 기간을 가졌다.  

안PD는 "두 번 다시 잘못을 되풀이할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겁다"며 "시청자분들이 한 번 더 주신 기회라 여기고 신중을 기하여, 토요일 밤 안방에 다시 건강한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