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 소식에 동해선 인근 부동산 ‘지화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동해선 철로와 육로. /사진=뉴시스 DB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동해선 철로와 육로. /사진=뉴시스 DB
최근 남북 간 경제협력이 논의되면서 그 여파가 부동산시장까지 미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27일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동해선과 경의선 철도,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주식 시장에서는 남북철도 관련주에 투자자들이 몰리며 급등세를 보였고 부동산시장에서는 북한과 가까우면서 경의선이 연결된 파주 땅값이 오르는 등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기대감이 곳곳에 나타났다.

실제로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파주의 땅값 상승률은 남북정상회의가 열린 4월 급격히 올랐다. 기존에는 매월 0.2%대의 상승률을 유지했지만 지난 4월에는 6배가량 뛰어 1.7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주택가격도 상승했다. 지난 5월 파주시 주택가격은 전월 대비 0.29%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경기도 상승률인 0.04%의 약 7배 수준이다.

남북 경협 수혜지로 꼽히는 파주 부동산시장 뿐만 아니라 동해선이 지나는 지역에서 분양하는 단지도 수혜가 기대된다.

동해선은 부산에서 출발해 강릉, 속초를 거쳐 북한 원산과 김책, 나진 등을 지나는 노선이며 시베리아 횡단철도까지도 연계될 수 있다.

현재 동해선은 부산-포항, 삼척-강릉 노선이 개통돼 있으며 포항-삼척 구간은 2020년 개통을 목표로 조성 중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2020년부터는 부산에서 강원도 강릉까지 철도를 이용해 한번에 갈 수 있다.

북한으로 연결되는 강릉-속초-고성 제진 구간은 단절돼 있지만 이번 판문점선언을 통해 철도 연결을 다시 추진한다는 내용이 포함되면서 노선 연결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남북을 잇는 동해선이 연결되면 한반도 동해안 인접지역을 종단하는 노선으로 거듭나 화물 수송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라며 “노선 일대가 물류 중심지로 성장하면 인구가 더 유입되고 지역 경제가 크게 발전하는 것은 물론 해당지역의 부동산시장의 큰 수혜도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15상승 23.7814:48 05/06
  • 코스닥 : 967.47상승 0.2714:48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4:48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4:48 05/06
  • 금 : 67.76상승 3.3814:48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