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간다던 공시생, 실종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도서관을 다녀오겠다고 집을 나섰다가 연락이 두절된 공무원 시험 준비생이 일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쯤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의 폐공장 안에서 A씨(25)가 숨져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의 몸에 특별한 상처는 없었지만 주위에 독성물질과 복분자주가 놓여있었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상태로 미뤄 A씨가 실종 당일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실종 당일 오후 7시 30분께 공장 펜스를 넘어가는 모습이 담긴 인근 CCTV 영상을 확보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3시께 도서관을 다녀오겠다며 수원 권선구의 집을 나선 뒤 집에 돌아오지 않자 가족들은 이튿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특별한 외상 흔적이 없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