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의혹' 오늘(7일)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크로 여론조작 의혹. /그래픽=뉴시스
매크로 여론조작 의혹. /그래픽=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지난 2012년 대선과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오늘(7일)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한다.

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과 백혜련 대변인,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이와 관련한 고발장을 접수한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6일 추미애 대표의 긴급 지시로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높은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에 대해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2년 18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이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 "지금 하고 있는 (드루킹) 특검에다가 이 문제를 포함시켜서 특검을 진행해야 된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기존에 알던 것은 (18대 대선 여론조작에) 국정원 직원들이 관여한 것만 알려졌는데 이번에는 (한나라당) 선대위가 조직적으로 참여했고 그 공을 세운 사람을 청와대로 발탁 인사를 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론 조작의 달인들을 청와대로 불러 올렸다는 건 두 가지 (일을) 했을 것"이라며 "하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홍보를 또 매크로로 했을 가능성이 있고, 두 번째는 2014년 지방선거 때 또 이 팀들이 가동됐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당시) 송영길 (인천시장) 선거 후보에 대한 여러 비방, 유병언과 관련돼 있다는 댓글들을 돌렸다고 한다"며 "청와대에 있는 사람들이 직접 하지는 않았겠지만, 적어도 과거에 돌리던 관련자들을 움직이는 데 관여했을 개연성은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18대 대선 당시) 기존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가짜뉴스들이 너무 빨리 생성되고 너무 빨리 퍼졌다"며 "매크로라고 하는 기계를 이용해서 이렇게 (여론조작을) 했을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이정현 공보단장이 캠프에서 거의 실세 아니었냐"며 "(이 전 공보단장이) 상당히 광범위하게 선대위와 관련된 사실은 알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