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진섭 아들 논란, 국가대표 사칭인가? 딴지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가수 변진섭 아들 변재준(15)이 ‘수중 발레’로 불리는 아티스틱 스위밍 국제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가운데 국가대표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월 2일 국제수영연맹(FINA) 2018 캐나다오픈 월드시리즈(2018 Canada Open FIna World Series ) 아티스틱 스위밍 대회에서 변재준(15)과 이가빈(15)이 혼성듀엣(mixed duet) 부문 1위에 입상했다.


동광중 3학년에 재학 중인 변재준과 이가빈은 엄마 이주영이 감독으로 있는 스타싱크로 클럽 소속으로, 첫 국제 대회 출전에 금메달을 획득하는 영예를 안았다. 현재 국내 혼성 듀엣팀은 변재준, 이가빈 조가 유일하다.


그러나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뉴스A'는 두 선수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이 무단으로 국가대표 행세를 했다는 것이다. 대한수영연맹이 한국 대표로 승인하지 않은 이들의 기록과 경기 결과가 FINA 공식 사이트에 'KOR'로 표기됐기 때문이다.


대한수영연맹 측은 "변재준, 이가빈 측이 연맹에 월드시리즈 파견 승인을 요청해왔지만, 월드시리즈는 어느 정도 경기력이 검증된 선수들을 파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다른 국가도 90% 이상 대표팀이 출전한다. 변재준·이가빈의 경우 경기력이 검증되지 않아 승인을 거절했다. 그랬더니 대한수영연맹이 아닌 성남시수영연맹의 승인을 받아서 출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이주영 감독은 "'스타싱크로클럽'으로 출전신청을 했다. 경험이 필요했을 뿐, 국가대표를 사칭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대회 조직위와 FINA의 실수로 KOR로 표기됐고, 곧 정정된 것으로 안다. 종목도 팀이나 듀엣이 아닌 혼성 듀엣이고, 주니어 선수들이 출전한 만큼 향후 우리 대표팀 경기에는 어떤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국가대표 논란이 계속되자 변재준·이가빈은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리는 아메리카 오픈에 미국 클럽팀 소속으로 출전한다.

사진. 채널A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