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투수 이영하, 승부조작 제의 거절… KBO에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베어스 투수 이영하./사진=뉴시스
두산베어스 투수 이영하./사진=뉴시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7일 보도된 승부조작 제보건과 관련, 해당 제보를 한 선수는 이영하라고 밝혔다. 이영하는 제의를 받은 후 구단에 알려 KBO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은 "이영하가 승부 조작 제의를 받고 곧바로 구단에 알리는 등 올바른 판단이 있었다. 이영하는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에도 선뜻 동의를 했다"고 알렸다.

두산에 따르면 이영하는 지난 4월30일 모르는 번호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자신의 모교가 아닌 A고교를 졸업한 B브로커로부터 볼넷 제의를 받았다. 이영하는 즉시 '전화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의사를 표한 뒤 전화를 끊었다. 동시에 상대방 번호를 차단했다.

이 브로커는 5월2일, 또 다른 번호로 다시 한번 전화를 했다. 이번에도 이영하는 '신고하겠다'고 강경한 어조로 말한 뒤 번호를 차단했다.

이영하는 전화를 끊자마자 구단에 신고했다. 구단은 내부적으로 사태 파악에 나서는 한편, 이 브로커가 타구단 선수와도 접촉할 수 있다고 판단해 KBO에 알렸다. 이후 이영하와 구단은 KBO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프로야구의 또 다른 위기가 올 수도 있다고 판단해 KBO 관계자에게 철저한 수사도 요구했다.

두산은 "앞으로도 클린베이스볼에 앞장 설 것이다. 이번 일처럼 선수들이 올바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꾸준히 교육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KBO는 수사를 의뢰해 놓은 상태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