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증진형 보험, 두달간 6만건 판매… 상품출시 잇따를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의 소비자 반응이 좋다. 상반기 보험사 4곳이 출시한 상품이 두달간 6만건 이상 판매된 데 이어 16개 보험사가 연내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을 추가 출시할 전망이다.

7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생명보험사 2곳, 손해보험사 2곳이 지난 4~5월 출시한 건강증진형 보험 상품이 두달 간 6만371건 판매됐다. 월납 초회보험료 기준 37억5000만원의 판매고다.

이들 보험사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12월 마련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개발·판매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상품을 개발해 암·CI(중대질병)종신·당뇨보험에 운동 등 건강관리 기능이 부가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을 선보였다.

스마트폰 앱 등을 기반으로 걷기, 달리기 등 운동량과 식사여부, 혈당 등을 체크하는 방식으로 가입자의 건강관리를 유도하고, 성실히 목표를 달성하는 가입자에게 보험료 할인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예를 들어 생보 A사는 걷기, 칼로리 소모 등 일일 목표를 달성한 암보험 가입자에게 50~100포인트를 부여하고 최초 1년간 1만포인트를 모은 가입자에게 14회차 보험료부터 10%를 할인해주고 있다.

기존엔 보험료 할인이 1% 안팎으로 연간 3만원 이내에서만 가능했으나 금융당국이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며 최근 신상품은 보험료를 10% 할인해주거나 최대 50만원까지 환급해주는 상품도 나왔다. 금융당국은 가이드라인을 통해 건강관리 노력에 따라 보험사고 발생 위험이 낮아지는 것이 검증된 경우 연간 3만원 이상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허용해줬다.

특히 가이드라인 시행에 따라 소비자 혜택이 기존 사망보험 위주에서 최근엔 당뇨·암 등 건강보험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 기존에는 보험가입이 어려웠던 당뇨환자 등 유병력자를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와 전용상품 등이 확대되고 있다.

현재 생보사 10곳, 손보사 6곳 등이 건강증진형 보험 상품 개발을 검토 중이며, 일부 보험사는 기존 가입자에게도 건강증진형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것을 추진하고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