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우버 탄 40대 한인 교민, 운전기사한테 총격 당해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버 운전사가 차량에 탑승한 한인교민을 총격 살해했다. /그래픽=뉴시스
우버 운전사가 차량에 탑승한 한인교민을 총격 살해했다. /그래픽=뉴시스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우버를 타고 귀가하던 40대 한인 교민이 운전기사가 발사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한 술집 앞에서 우버택시를 탄 교민 김모씨(45)가 운전자인 마이클 행콕(29)에게 총격을 당해 숨졌다. 

덴버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유니버시티 블러바드 인근 도로 외벽을 들이받고 멈춰선 닛산 승용차 안에서 김씨의 시신을 수습하는 한편 길바닥에 주저앉아 있던 행콕을 1급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한 사고현장에서 10개의 탄피와 행콕 허리춤에 있던 총기류를 압수했고 피해자 몸에 난 상처 등을 봤을 때 여러차례 총을 쏴 살해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조사내용을 공개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행콕은 사고 직후 직접 사건을 신고했는데 "김씨가 먼저 자신을 폭행하려 해 총을 쐈다"고 주장했다.

이후 경찰서에서도 행콕은 정당방위를 주장하며 변호사 선임 후 조사를 받겠다며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한인 교민사회는 우버회사 정책상 총기를 소지할 수 없을 뿐더러 단순한 다툼으로 인한 우발적 범행이라고 하기에는 10발이나 발사한 정황 등에 많은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샌프란시스코에 거주 중인 한인 A씨는 "현지 언론이 행콕 측의 말을 일방적으로 전하고 있다"며 "숨진 김씨가 무기를 소지했던 것도 아니었고 위협을 가할 일도 없었는데 10발이나 총을 쐈다는 점에서 우버운전자의 말을 신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사건이 이른 새벽 김씨의 집과 전혀 다른 동선인 1시간 반 거리의 지점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피의자 행콕이 또 다른 범죄를 시도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등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