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학사, "6월 모의고사 국어 영역, 전체적으로 평이…20,38번이 등급컷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학사가 7일 실시된 6월 모의고사의 국어영역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6월 모의고사 국어영역은 전체적으로 평이한 수준에서 출제되었다.

진학사, "6월 모의고사 국어 영역, 전체적으로 평이…20,38번이 등급컷 결정"
독서는 3개의 지문이 출제되었다. 최한기의 인체관을 다룬 인문 융합 지문은 EBS 수능특강의 지문을 끌어왔고, 법률 규정을 다룬 사회 지문과 검사용 키트를 다룬 과학기술 지문은 EBS 수능특강에서 소재만을 끌어왔다.

또한 과학 지문을 중심으로 고난도를 형성했던 예년의 기출과 달리, 이번 시험은 세 개 지문 모두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문학에서는 현대소설(한계령), 고전소설(옹고집전), 현대시(휴전선), 고전시가(서경별곡)가 EBS 수능특강과 연계되었다. 현대시(우포늪 왁새), 현대수필(주을온천행), 고전시가(만분가)는 EBS 수능특강에 수록되지 않은 작품이다.

그리고 문법 영역은 중상 수준의 난이도를 보였다.

진학사는 독서 영역 지문의 난이도가 높지 않다는 점, 문학 영역의 경우 EBS 교재에서 대부분의 지문을 끌어온 점을 고려할 때, 이번 국어영역은 지난 해 수능보다는 약간 쉽고, 올해 3월 학평보다는 쉬운 수준으로 출제되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등급 컷을 결정하는 킬러 문제는 20번과 38번이다.

인문 융합 영역의 20번은 두 사상가를 비교하는 문항인데, 사상을 제재로 하는 지문에서 단골로 출제되지만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어렵게 느껴지는 문항이다. 제시문의 사상가의 이해를 전제로 하고, <보기>의 사상가의 이해를 더하여 답지를 판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실적 이해에 약간의 추론 능력까지를 요구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과학기술 영역의 38번 문제는 구체적인 상황에 적용하는 문제라는 점에서 형식상의 특이점은 없으나, <보기>의 밑줄 친 부분이 무엇을 의미하는가를 이해한 후, 밑줄 친 부분과 관련된 본문과의 연관성을 정확하게 짚어내야 풀 수 있다는 점이 어려웠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