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모터쇼] 패밀리룩 ‘No'… ‘현대 룩’ 추구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현대자동차가 7일 2018 부산모터쇼에서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표현할 디자인 전략인 ‘현대 룩’(Hyundai Look)과 함께 현대 디자인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이라는 뜻을 담은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첫 콘셉트카는 ‘HDC-1 르 필 루즈 콘셉트’다. 서로 다른 시공간을 하나의 테마로 이어준다는 의미를 담기 위해 영어로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뜻을 지닌 프랑스어 관용어구에서 이름을 따왔다.
이상엽 현대 스타일링 담당 상무가 르 필 루즈를 소개했다 /사진=박찬규 기자
이상엽 현대 스타일링 담당 상무가 르 필 루즈를 소개했다 /사진=박찬규 기자

이날 이상엽 현대 스타일링 담당 상무는 “현대자동차가 세계최초로 공개한 두번째 디자인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는 현대 디자인 DNA가 가장 볼드하고 럭셔리한 감성으로 표현된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대자동차는 보이는 것 이상의 감성적 가치를 디자인에 담아냄으로써 고객들의 삶 곳곳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기반의 디자인을 할 것”이라며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에서 표현됐듯이 차세대 현대 디자인은 각각의 차마다 고유한 개성과 역할을 갖도록 디자인하는 ‘현대 룩’의 디자인 전략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두대의 콘셉트카를 통해 하나의 테마를 지녔지만 개별 디자인은 독립적인 해석과 개성을 표현한다는 현대 룩을 보여줬다는 평이다.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이날 세계최초로 공개된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는 구조적이며 역동적인 직선을 강조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다이내믹한 선과 감각적으로 조각된 근육질의 바디가 만나 카리스마 넘치는 개성을 드러낸다.

특히 그릴과 램프, DRL의 정형적 디자인을 탈피한 라이트 아키텍쳐를 통해 기능성과 심미성을 모두 만족하는 진보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라고 현대차 관계자가 설명했다.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사진=박찬규 기자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룩을 통해 현대 디자인 스펙트럼을 넓혀 고객의 삶속에 깊숙이 파고들어 일상을 보다 아름답고 편안하게 하는 특별한 감성적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사랑받는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박찬규
부산=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