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딸, '눈 크기'는 엄마 김민지 닮았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성 딸. /사진=집사부일체 방송캡처
박지성 딸. /사진=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박지성이 딸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박지성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성은 1남1녀의 아빠가 됐다며, “첫째가 딸이고 둘째가 아들이다. 첫째가 만 30개월이다”라며 자녀를 소개했다.

이어 ‘누구를 닮았냐’는 말에 박지성은 딸에 대해 "눈은 아빠를 닮았는데 다른 부분은 엄마를 닮았다. 다행히 눈 크기는 엄마를 닮았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다행이다"라고 농담을 건넸고, 박지성도 "나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지성은 "아이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려고 육아를 전담하고 있다"며 "첫째는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고 데려오고, 집에 있을 때는 같이 놀아준다. 출퇴근을 하는 직업이 아니니까 일이 없을 때는 아이와 하루를 보낸다"고 했다.

특히 박지성은 "육아만큼 힘든 게 없다. 차라리 경기를 두 번 뛰는 게 낫다. 똑같은 걸 계속 해줘야 하는 것이 힘들다"고 육아의 고충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