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홍 앓는 경총, 송영중 부회장 거취에 쏠린 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재계 대표단체인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내홍에 휘말렸다. 경총이 최저임금법 개정 과정에서 노동단체의 편을 든 배경에 고용노동부 관료 출신의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송 부회장의 거취를 놓고 내부갈등을 앓고있다는 것이다.

11일 경총에 따르면 송 부회장은 지난 주 자택에서 전화 및 내부 전산시스템을 이용해 업무를 보다가 이날 출근했다.

경총 측은 근로시간 단축을 앞두고 워라밸 도입 차원에서 송 부회장이 먼저 전산시스템을 이용해 정식절차를 밟아 재택근무를 해본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재계는 내부갈등으로 인해 송 부회장이 출근을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있다.

최근 경총은 최저임금 개정안 처리 과정에서 국회가 아닌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사안을 논의해야 한다며 노동계의 편을 들었다가 재계의 불만이 높아지자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한 바 있다. 재계는 이번 사태의 원인이 송 부회장 때문인 것으로 해석한다.

송 부회장은 고용노동부 관료 출신으로 취임당시부터 낙하산 논란과 함께 사용자 대표 단체인 경총의 부회장에 적합하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 가운데 최저임금 사태를 계기로 경총 내부직원들과 회원사들의 불만이 표출되면서 내부갈등이 회복불가 상태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회장단이 송 부회장 경질을 추진 중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송 부회장도 본인의 거취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송 부회장이 사퇴를 결정할 경우 취임 두달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다.

한편 경총 관계자는 "송 부회장의 재택근무는 정상적인 절차를 밟은 것인데 하필 최저임금 사태로 시끄러운 상황에서 진행돼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