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미소다, UMF서 젊은층과 '데미스타일' 공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미소다 칵테일존에 운집한 2030세대. /사진제공=동아오츠카
데미소다 칵테일존에 운집한 2030세대. /사진제공=동아오츠카

데미소다가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UMF 2018)에서 젊은 세대를 응원했다.

동아오츠카(대표 양동영 사장)는 자사 음료브랜드 데미소다가 지난 5일부터 3일간 진행된 UMF 2018의 공식 스폰서로 클럽 프로모션과 칵테일 파티를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데미소다는 축제기간 동안 'It's Demistyle!'을 콘셉트로 데미소다와 보드카를 활용한 '데미 칵테일존', 룰렛게임을 통해 경품을 선물하는 '데미 룰렛 게임존'을 운영했다.

데미소다 이준철 브랜드매니저는 "이번 UMF에서 2030세대의 젊음을 응원하기 위해 '데미스타일'만의 콘셉트를 내세워 축제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9.60하락 49.3912:10 01/26
  • 코스닥 : 997.72하락 1.5812:10 01/26
  • 원달러 : 1101.90상승 1.212:1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10 01/26
  • 금 : 55.41상승 0.2112:10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