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송희일 감독, 동성 감독 성추행 논란… "변명의 여지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송희일 감독. /사진=스타뉴스
이송희일 감독. /사진=스타뉴스

이송희일 감독이 동성 감독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독립영화당 페이스북에는 A감독의 성추행 폭로 글이 올라왔다. A감독은 제23회 인디포럼 영화제에 단편영화로 초청된 남성 감독으로, 지난 7일 열린 개막식에 참여했다가 이 감독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감독은 해당 글을 통해 "개막식 뒤풀이에서 저와 동행 PD는 이 감독과 그의 팬이라고 자청한 세 여성의 적극적인 동조 아래 온갖 성적 추행과 성적 대상화에 시달리는 끔찍한 경험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감독은 저와 PD를 보며 '난 너희 같은 마초 스타일이 좋다' '맛있어 보인다'라는 발언을 했다"며 "극심한 성적 수치심과 분노에 차 입을 다문 채 노려봤더니 '쟤가 날 보는 눈빛이 아주 강렬하다'고 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적었다. 

A감독은 곧바로 인디포럼 의장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고 이 감독 및 동석자들의 사과와 인디포럼의 성명 발표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디포럼 측은 이 감독으로부터 A감독을 격리하고 보호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해당 사실을 알린 직후 이 감독은 A감독에게 전화를 걸어왔다. 

통화에서 이 감독은 "두 분이 게이라고 생각하곤 농담을 한다는 게 그렇게 된 것 같다"며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A감독이 "공개 사과를 바란다"고 말하자 이 감독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후 A감독은 신고 정보 누설에 대해 인디포럼 측에 조사를 요청했고, 인디포럼 측은 내부직원이 이 감독에게 정보를 전달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A감독은 "이 감독이 인디포럼 전 의장이자 현 공식 작가진이라는 걸 다시 한 번 실감하며 인디포럼의 자체 내부 조사 과정을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토로했다. 

A감독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감독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에는 이 감독이 "제가 술에 취해 한 행동에 상처를 받으신 것 같은데 정말 죄송합니다. 기억을 못한다 하더라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라며 "정말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네요"라고 한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송희일 감독은 '후회하지 않아' '탈주' '야간비행' 등 퀴어영화를 제작한 독립영화 감독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