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감독, 안정환 저격수의 등장?… "너 빼고 다 착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용수 감독. 안정환.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최용수 감독. 안정환.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냉장고를 부탁해'에 최용수 축구감독이 안정환과 앙숙 케미를 뽐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최용수 축구감독과 샤이니 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용수는 안정환이 외모에 지나치게 신경을 많이 썼다며 "대표팀에 소집돼 만났는데 이상한 장정구 파마를 하고 나타났더라. 이탈리아에서 유행하는 거라고 하던데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히딩크 감독님이 굉장히 싫어했다. 머리도 그렇고, 패션도 이상했지 않나"라고 폭로했다. 이에 당황한 안정환은 사실 여부를 물었고, 최용수는 "아니, 그런 생각을 가지고 계셨을 거다"고 추측성 공격을 펼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안정환도 반격에 나섰다. 최용수가 골 세리머니 도중 전광판에서 추락한 이후 말도 어눌해지고 판단력도 흐려졌다는 것. 이와 관련해 최용수는 "받침대가 있는 줄 알고 광고판을 넘어가려고 했다. 근데 높이도 만만치 않고, 상당히 아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사고 이후 후유증은 없었다. 오히려 축구에 대해 더 눈을 뜨게 됐고, 제 축구 인생에 그렇게 흠집이 난 것도 아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상파 3사 월드컵 중계방송에 나서는 안정환·이영표·박지성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최용수는 '누구의 해설을 선호하느냐'는 물음에 "장단점이 다 있는 것 같다"며 "영표는 축구에 대한 전문 지식이 해박하다. 정환이는 마치 축구를 보는 것 같다. 친근감 있는 중계가 매력적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용수는 첫 해설에 도전하는 박지성에 대해 "상당히 기대된다. 본인이 현역 은퇴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현대 축구의 흐름을 잘 알고 꼼꼼한 성격이기 때문에 섬세하게 정보를 전달해주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선수 시절 가장 말을 잘 들었던 후배로는 역시 박지성과 이영표를 꼽았다. 최용수는 "지성이는 굳이 터치를 안 해도 본인이 알아서 하는 스타일이었다. 영표도 마찬가지다"고 했다.

이어 안정환에 대해 “다 해줘야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안정환이 “박지성은 맨유에서 뛰고 온 친구니까 심부름을 안 시켰던 거다. 이영표는 말시키면 전도하려고 하니까 그런 거 아니냐”고 반박해 웃음을 안겼다.

최용수 감독은 “애들이 다 착했다”고 하자 안정환 역시 “맞다. 다 착했다”고 수긍했다. 그러나 최용수 감독이 “너 빼고 다 착했다”고 쐐기를 박아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