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 라붐 솔빈 "경솔한 행동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 사진은 라붐 솔빈. /사진=글로벌에이치미디어 제공
방탄소년단 진에 반말 논란. 사진은 라붐 솔빈. /사진=글로벌에이치미디어 제공

방탄소년단 진에게 반말을 해 논란에 휩싸인 걸그룹 라붐 멤버 솔빈이 사과했다. 솔빈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라붐 솔빈입니다"라며 사과 글을 게재했다.

먼저 솔빈은 "1년 10개월 동안 '뮤직뱅크'의 MC로 지낼 수 있어 너무나 행복했고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많은 사랑을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MC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지막 방송이 끝난 후 진행된 브이 라이브 방송 중 일어났던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고 불편하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솔빈은 "앞으로 좀 더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솔빈은 지난 8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KBS 2TV '뮤직뱅크' MC에서 하차했다. 이에 라붐은 이날 솔빈의 MC 하차를 기념해 브이라이브를 진행했다. 방송이 거의 끝나갈 무렵 이날 스페셜 MC로 솔빈과 호흡을 맞췄던 방탄소년단 진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라붐의 브이라이브 촬영을 모르고 있던 진이 대기실을 지나가며 "수고했다"고 인사를 전한 것. 이후 라붐 멤버들은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방송을 종료했다. 하지만 방송이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솔빈은 대기실 문을 열고 나가 "야 김석진(진의 본명)"이라고 반말로 불렀고, 이 모습이 화면에 고스란히 잡혔다.

이에 방송을 본 일부 팬들은 솔빈이 선배이자 5세 차이가 나는 오빠인 진에게 반말했다는 점을 지적했고,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