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은닉 재산 있으면 100배 보상"… 의혹 일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왼쪽부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0일 뉴스1 주최 '2018한국미래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왼쪽부터),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0일 뉴스1 주최 '2018한국미래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은닉한 재산이 있으면 100배로 보상하겠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2일 자신을 둘러싼 재산 은닉 의혹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의혹을 일축했다.

앞서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의 재산세 납부에 대한 허위 사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 측은 “박 후보 후보자 공개 자료에 따르면 배우자 재산이 자동차 1대와 예금 40만원이 전부로 재산세 과세 대상 물건이 없다"며 "반면 배우자는 2013년부터 매년 40여만원씩 5년간 모두 190여만원의 재산세 납부내역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지방세법에 재산세는 토지, 건물, 주택 등에 부과되는 세금으로 규정돼 자동차세와 전혀 다르다"며 "한국당은 박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 후보 측은 박 후보는 12일 기자회견에서 검찰 고발에 대해 "2011년 보궐선거, 2014년 선거에도 네거티브를 당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은닉한 재산이 있으면 100배로 보상하겠다"고 일축했다.

이어 “2011년 보궐선거, 2014년 지방선거에서도 네거티브를 당했지만 진실은 없었다”며 “신고항목에 자동차 세금 5년 동안 낸 것은 그대로 그 액수에 부합하고, 아내 이름으로 등록된 재산은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