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에게 전용차 '더 비스트' 내부 보여주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전용차량을 타고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을 떠나 카펠라 호텔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전용차량을 타고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을 떠나 카펠라 호텔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1시39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2시 39분) 싱가포르 센토사섬 내 카펠라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두 사람은 오찬을 마치고 카펠라호텔 경내의 산책로를 걷던 중 ‘더 비스트’(야수)라는 별명이 붙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 승용차 내부를 구경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을 열고 차 안을 보여주며 마치 타보지 않겠냐는 제스처를 취했다. 그리고 문을 닫는 모습이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산책 중 취재진에게 "좋은 결과가 있었다"며 "사인을 하겠다"고 밝혔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