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수수께끼 영어실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오찬을 한 뒤 정원을 산책하고 있다. /사진=뉴스1(싱가포르통신정보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오찬을 한 뒤 정원을 산책하고 있다. /사진=뉴스1(싱가포르통신정보부 제공)
12일 오전 9시4분,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두 정상이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넨 첫인사는 영어였다. "나이스 투 미츄, 미스터 프레지던트(대통령님, 반갑습니다)." 상대국 정상을 존중한다는 뜻으로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도 화답했고 두 정상은 환하게 웃었다.

양국 정상의 첫 만남은 약 10초간 통역 없이 진행됐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곧 통역을 대동해 한국말로 대화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이 영어로 말을 걸어도 김 위원장은 통역 없이는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였다.

김 위원장의 영어 실력은 회담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김 위원장이 유창한 영어로 트럼프 대통령과 좀 더 편하게 대화한다면, 회담에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미국 주간지 ‘타임’은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국 측 관계자들이 김 위원장의 스위스 억양의 영어에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김 위원장이 회담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영어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날 서명식 뒤 트럼프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위해 단둘이 이동할 때에는 김 위원장이 무언가 말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간단한 대화는 가능해도 중요한 회담을 진행할 실력은 아닐 가능성이 높다. 김 위원장은 2013년 미국의 전직 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맨이 방북했을 때 함께 농구 경기를 관람하며 영어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로드맨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영어를 할 줄 아냐'는 질문에 "농구에 관해 이야기할 때는 분명 이해했다"면서 "(영어 대화를) 부분적으로 이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일부러 영어를 못하는 척한다는 분석도 있다.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시절 고등학교 담임선생님이었던 미헬 리젠은 전날 미국 NBC방송에 출연해 "김정은은 영어를 할 줄 알지만 못하는 척할 것"이라며 "그는 좋은 학생이었지만 특별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영국 텔레그레프는 김 위원장의 성적이 대체로 낮았고 영어 과목은 최소 점수로 통과했다고 보도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