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야3당 엇갈린 평가… “CVID 미포함 우려” vs “과감한 결단에 찬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한 뒤 서명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서명한 뒤 서명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가운데 야3당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합의문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으며 정의당은 “냉전의 벽이 비로소 완전히 무너졌다”고 호평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전희경 대변인 논평을 통해 “미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서명한 전문 내용에는 CVID가 들어있지 않으며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 스케줄이 빠져있어 유감스럽다”며 “대한민국의 안보 불확실성을 높이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한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또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이 대한민국과 미국 및 국제사회에 약속한 핵폐기를 진정성 있게 이행하고 이를 검증받는 것”이라며 “북한의 핵폐기가 완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면밀히 지켜보며 모든 노력을 경주하겠다. 대한민국의 안보와 미래의 번영을 희망하는 모든 국민들과 함께 더욱 굳건한 자세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70년간 이어온 적대관계 해소의 첫걸음을 떼고 새로운 관계와 대화의 장을 연 것을 환영한다”며 “오늘 합의를 통해 공고한 평화체제, 핵 없는 한반도를 만들어가겠다는 북미정상의 의지를 확인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다만 신 수석대변인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시작일 뿐”이라며 “특히 이번에 합의된 내용 중 상당 부분이 과거에도 합의됐던 사항이고 CVID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북미 고위급 회담을 통해 북핵폐기를 위한 구체적 계획과 기한 그리고 방법이 명확해져야 한다. 그것이 전제되지 않는 낙관적 평화주의는 반드시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랫동안 세계를 갈라놓았던 냉전의 벽이 비로소 완전히 무너졌다”며 “많은 역경을 이겨내고 미래를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린 두 정상에게 큰 찬사를 보낸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오늘 회담은 서로에 대해 굳건한 믿음을 갖고 마주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는 큰 교훈을 전세계에 남겼다”며 “서로를 이해하려 노력하며 대화해 나간다면 결국 벽을 무너뜨릴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싱가포르 회담은 세계사의 물줄기를 완전히 바꿔버린 위대한 장면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오는 길이 험난했지만 가장 큰 매듭을 푼만큼 앞으로의 과정에서 어떤 난관이 닥치더라도 능히 헤쳐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