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그랜드카니발 에어컨 가동 시 화재위험 등 4개 업체 21만여대 리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 그랜드 카니발 리콜 /자료=국토부 제공
기아 그랜드 카니발 리콜 /자료=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기아, 벤츠, 한국GM, 다임러트럭 등 4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11개 차종 21만332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해당 업체가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아자동차에서 제작·판매한 그랜드 카니발(VQ) 21만2186대는 에어컨 배수 결함으로 에어컨에서 발생한 수분이 차 내부의 전기장치(릴레이 박스)로 떨어져 전기적 쇼트가 발생하고 이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 때문이다.

이번 리콜은 서울소방재난본부가 최근 2년 동안 서울 관내에서 발생한 그랜드 카니발의 화재 사례 중 발화 특이점이 확인된 10여건을 제작결함 조사기관(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공, 제작결함조사를 거치는 등 양 기관의 합동조사로 결함사실을 밝혀냈다.

해당 차종은 14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장치 보강 등)를 받을 수 있다.
/자료=국토부 제공
/자료=국토부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E 220d 쿠페 등 7개 차종 825대는 좌석 등받이의 고정 결함으로 사고발생 시 탑승자를 다치게 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종은 오는 15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한국지엠에서 수입·판매한 G2X 184대는 동승자석 승객감지센서의 결함으로 충돌 시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아 탑승자를 보호하지 못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해당 차종은 오는 15일부터 한국지엠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자료=국토부 제공
/자료=국토부 제공

아울러 다임러트럭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록스와 악트로스 등 2개 차종 127대는 전조등에 제작사가 표기되지 않은 라벨을 부착,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다. 이에 국토부는 다임러트럭코리아에 해당자동차 매출액의 1/100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해당 차종은 14일부터 다임러트럭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제작사가 표기된 라벨 부착)를 받을 수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