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놓고 시간만 낭비하는 보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오는 7월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보험사들이 분주해지고 있다. 은행·증권·보험사 등 금융권은 특혜업종으로 분류돼 내년 7월 이후로 근무제 도입이 유예된 상태지만 일부 보험사는 이미 다음달부터 도입을 준비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부서별 연장근로에 대한 해석이 달라 대다수의 보험사들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관련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의 보험사는 이 근무제 관련 명확한 제도 도입보다 일단 유연근무제 활용으로 근로시간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또 1년간의 유예기간을 활용해 최적의 대안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7월부터 시범 도입" VS "1년간 최적 대안 찾을 것"

보험업계에 따르면 일부 보험사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 7월부터 근무제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형 생명보험사 중 삼성생명과 교보생명 등은 7월부터 유연근무제를 활용한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근무시간 조정을 통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유연근무제는 현재의 9시 출근, 6시 퇴근 개념을 10시 출근, 6시 퇴근이나 오전 6시에 출근해서 좀 더 일찍 퇴근하는 식으로 근무시간을 줄이는 형태로 진행된다. 

하지만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보험사도 52시간 근무제와 관련 직접적인 대안을 마련한 것은 아닌 분위기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근무시간을 탄력적으로 적용해 앞으로 도입될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비한다는 차원"이라며 "직접적으로 관련 근무제도를 도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화생명은 1년간의 유예기간을 적극 활용한다. 내년 7월까지 내부적으로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범운영해 주 52시간 근무제 관련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계획은 파일럿 운영 후 논의를 통해 결정하게 된다.

손해보험사 중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등도 당장 7월에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보험사들은 1년간 다른 금융권의 도입 여부를 살펴보고 내부적으로 가장 회사에 알맞는 근무형태를 찾을 계획이다.

일부 보험사들은 이미 PC오프제와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상태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맞춰 특별히 근무형태를 수정할 필요성을 못 느끼는 곳도 있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이미 PC오프제와 함께 탄력적인 근무시간 조정을 통해 52시간 이하로 근로시간이 운영되고 있다"며 "주 52시간 도입에 맞춰 구체적인 계획이 나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주 52시간' 놓고 시간만 낭비하는 보험사
◆52시간 근무제, '부서별 차등' 둬야 할까


이처럼 보험사들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관련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지 않는 이유는 1년간의 유예기간이 있어서지만 업무 특성상 영업이나 홍보부서의 경우 연장근로가 많아 주 52시간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특히 저녁시간 이후 거래처 관계자와 석식을 하거나 휴일에 접대용 골프를 치는 것 등을 업무로 볼 건지에 대한 규정이 명확하지 않아 보험사는 혼란스럽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는 지난 11일 관련법과 판례, 행정 지침을 토대로 연장근로에 관한 정책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정부는 영업직 종사자의 거래처와의 저녁식사, 골프 등 소정 근로시간 외 업무수행과 관련이 있는 제3자를 접대하는 경우에 사용자의 지시 또는 승인이 있다면 근로시간에 포함된다고 봤다. 

하지만 식사나 골프약속 등이 거래처에서 즉석으로 요청하는 경우도 많아 이번 정책 가이드라인이 영업직이나 홍보부서 종사자들에게 구체적인 대안이 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업계에서는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이 업무부서에 따라 다르게 적용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한 보험사 홍보실 관계자는 "법인카드를 쓰지 못하게 된다는 등 연장근로 시 대응방안에 대한 여러가지 설이 사내에 퍼지고 있다"며 "대외업무가 많은 부서의 경우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활용하게 해주는 융통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