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반년, "수입 늘어 좋지만 구직난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정 최저임금이 오른 지 약 반년이 지난 현재 알바생 5명 중 4명이 지난 해보다 오른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구직난과 쪼개기 꼼수 등의 부정적인 변화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최근 알바생 2044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 후’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전체 알바생의 54.3%가 ‘시간당 7530원을 받고 있다’고 답해 최저시급을 적용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급 8000원 등 ‘최저시급을 초과해 받는다’는 응답도 41.8%로 나타나는 등 96.1%의 알바생이 ‘최저임금 이상’을 받고 있었다.
/사진=알바몬
/사진=알바몬

반면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급여를 받는 알바생은 전체 응답자의 3.9%였다.

연령별로 살펴 보면 ▲10대의 최저임금 미달율이 9.1%로 가장 높았으며, ▲30대가 4.6%로 그 뒤를 이었다. 또 근무지의 운영형태에 따라서는 ▲자영업 매장에 근무하는 알바생이 4.2%,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4.1%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응답자 중 지난 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알바생 1638명에게 ‘2017년 알바 당시 법정 최저임금 6470원을 받고 일했는지’물은 결과 7.1%(116명)의 알바생이 ‘최저임금보다 낮은 급여를 받았다’고 답했다. 또한 지난 해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급여를 받은 알바생들의 올해 최저임금 미달 비중은 19.8%로 전체 응답자 그룹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알바를 하고 있는 알바생의 75.6%가 작년보다 오른 급여를 받고 있었다. ‘지난해와 같은 금액의 시급을 받는다’는 응답은 19.1%, ‘지난해보다 시급이 줄었다’는 응답은 5.3%였다.

한편 알바생들이 실감하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변화(*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우선 긍정적인 변화로는 ‘시급 인상에 따른 알바수입’이 82.6%의 응답률로 단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전보다 적은 시간을 일해도 이전 수준의 수입을 벌 수 있다(51.0%)’가, 3위는 ‘급여 인상에 따른 집중력, 보람 등 알바생 자신의 자세 변화(19.9%)’가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도 ‘야간근무, 연장근무 등 무리한 시간 외 근무 압박 감소(14.1%)’, ‘공고 내 제시 급여 증가 등 근무환경이 좋은 알바 확산(11.1%)’, ‘알바 선택의 폭 증가(11.0%)’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 후 느끼는 부정적인 변화로는 ‘일자리 감소에 따른 알바 구직난(69.6%)’이 1위에 꼽혔다. 2위는 ‘파트타임, 단기간 위주의 알바가 늘고 오래 일할 알바는 감소(44.8%)’, 3위는 ‘브레이크타임, 시간쪼개기 등 급여를 덜 주기 위한 꼼수(37.5%)’가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 ‘업무 강도가 심해졌다(26.9%)’, ‘최저임금을 이유로 알바에 잘려 다른 알바를 구해야 했다(11.4%)’, ‘내 시급만 오르지 않아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6.7%)’ 등이 있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