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고장났는데 경적 울려"… 운전자 삽 폭행, 차 창문 부수기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운전자 삽 폭행. /자료사진=뉴시스
운전자 삽 폭행. /자료사진=뉴시스

차량이 고장났는데 뒷차 운전자가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운전자를 폭행하고 삽을 휘두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4일 A씨(35)를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1시20분쯤 서울 상암동의 한 도로에서 뒷차에 타고 있던 40대 운전자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차량에 실려있던 삽을 휘둘러 B씨의 차 창문을 부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운전하던 차량이 고장 나 잠시 차를 세웠는데 뒷차가 경적을 울려 화가 나서 삽을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현재 삽을 휘두르다 튄 유리 조각이 눈에 들어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치료가 끝나는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2.92상승 14.311:28 04/19
  • 코스닥 : 1027.94상승 6.3211:28 04/19
  • 원달러 : 1116.70상승 0.411:28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1:28 04/19
  • 금 : 65.12상승 0.9511:28 04/19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