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내년부터 인천-미니애폴리스 직항노선 취항… 대한항공 JV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델타항공 A350-900 /사진=델타항공 제공
델타항공 A350-900 /사진=델타항공 제공

델타항공이 대한항공과의 조인트벤처(JV) 협력을 통해 내년부터 인천-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 허브공항을 오가는 직항노선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올 초 정부로부터 아시아태평양 조인트벤처 사업 승인을 얻었다. JV사업으로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은 현재 미국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27편의 항공편을 함께 운항 중이다.

현재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은 올해 새롭게 문을 연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입주했으며 이곳은 편리한 환승서비스, 고품격 4개 라운지, 환승객을 위한 샤워 및 수면공간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에드 배스티안 델타항공 CEO는 “대한항공과 조인트벤처를 운영하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추가적으로 미국 직항노선을 운항함에 따라 델타의 장기 비전은 더욱 넓어지고 글로벌해졌다”면서 “이번 신규노선 취항은 미네소타 주 및 미니애폴리스·세인트폴 지역사회에 국제적 사업이 더욱 번창하는 계기로 델타의 모든 임직원과 고객에게도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델타항공은 10억달러 규모의 투자로 보잉 777기종의 새 단장을 마쳤다. 새로 선보이는 보잉 777 기종에는 델타 원 스위트 비즈니스 클래스 28석,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48석, 일반석 220석이 탑재됐다. 특히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인 델타 프리미엄 셀렉트 좌석은 38인치까지 넓어진 좌석 간격과 13.3인치 스크린을 갖췄다.

또 델타항공은 지난 1일부터 모든 항공편에서 2년 연속 미슐랭 2스타에 선정된 권우중 셰프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한식 메뉴를 미국행 항공편의 기내식으로 제공 중이다. 인천-미니애폴리스 신규 노선의 자세한 운항시기와 일정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