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강타, 3라운드에서 탈락…첫회부터 대이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타./사진=JTBC '히든싱어5' 캡처
강타./사진=JTBC '히든싱어5' 캡처

'히든싱어' 시즌5 시작부터 강타가 3라운드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JTBC '히든싱어' 시즌5가 17일 강타 편을 시작으로 힘찬 항해를 시작했다. 3년 만에 5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히든싱어'의 MC 전현무는 "오래 기다리셨다. (현장에서의) 이 열기를 엊그제 들은 것 같은데 3년이 지났다"라고 말했다.

원조 가수 강타는 "설레고 영광이기도 한데 2주 전부터 계속 신경 쓰였다"며 "모창자들도 나랑 똑같아야 하니 연습을 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때 당시 창법에 대한 연습도 해왔다"고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타 편의 1라운드 미션 곡은 H.O.T 히트곡 '캔디'였다. 1라운드를 듣고 연예인 패널 모두 혼란에 빠진 가운데 강타는 1라운드를 가까스로 통과했다. 1라운드 탈락자는 "상문고등학교 2학년 담임 겸 수학 선생님"이라고 자신을 소개, 모두를 더욱 놀라게 했다.

강타는 모창자들과 2라운드 미션에서 솔로 곡 '북극성'을 불렀다. 2라운드에서 강타는 2번 방에서 나왔다. 강타는 2라운드에서도 6표를 얻으며 통과했다. 2라운드 탈락자는 4번 방에서 나온 뮤지컬 배우 김휘구였다.

3라운드 미션 곡은 H.O.T의 또 다른 히트곡 '빛'. 그러나 3라운드 판정결과 발표 후 놀랍게도 탈락자는 강타였다. 강타는 "단체곡이기도 하고, 고등학교 때 목소리가 대부분인데 그 소리를 다시 내기가 쉽지 않다"면서 "들으면서도 내가 제일 안 똑같다고 생각했다. 멤버들에게 미안하고 팬분들께도 미안하다"며 민망해했다.

한편 3라운드가 끝난 이후에는 빵집을 운영하는 파티셰 모창자와 트와이스·오마이걸·정승환 등의 보컬 트레이너이자 토니안의 추천을 받아 시선을 모은 모창자, H.O.T의 책받침을 모을 만큼 팬심을 나타낸 모창자가 정체를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