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일자리, 연봉 보다 워라밸…"노동시간 단축이 도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대 구직자 10명 중 5명 이상이 ‘일과 삶의 균형’을 좋은 일자리 기준으로 꼽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잡코리아가 성인 남녀 2927명을 대상으로 ‘좋은 청년 일자리 현황’에 대해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중 55.7%가 현재 ‘좋은 청년 일자리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좋은 일자리가 없는 편이다’고 답한 응답자가 44.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보통이다(33.2%) ▲좋은 일자리가 거의 없다(11.7%) ▲좋은 일자리가 많은 편이다(9.4%) ▲좋은 일자리가 매우 많다(1.7%) 순이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들이 생각하는 좋은 일자리를 판단하는 기준으로는(*복수응답)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일터가 응답률 58.9%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급여 및 성과급 등 금전적으로 만족스러운 직장도 응답률 51.0%로 2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곳(38.4%) ▲회사 분위기가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곳(17.7%) ▲기업 및 개인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곳(10.9%) ▲정년 보장 등 오래 일할 수 있는 곳(10.8%) 등의 의견이 있었다.

연령대 별로 보면, 30대의 경우 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되는 직장을 가장 좋은 일자리로 꼽은 응답이 61.2%로 가장 높았으며, ▲20대 59.1% ▲40대 52.4%로 워라밸을 좋은 일자리 요건 1위로 꼽았다. 반면 아직까지 사회경험이 적은10대들의 경우는 급여가 높고(52.6%) 복지제도(50.0%)가 잘되어 있는 곳을 좋은 일자리로 선택하는 경향이 높아 타 연령대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

특히 좋은 일자리가 많아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경영진의 의식변화 등 기업문화의 선진화가 우선적으로 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24.1%로 가장 많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중소기업 지원 등 기업 간의 격차 해소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22.1%로 많았다.

이 외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14.4%) ▲육아휴직 등 정부제도 개선 및 의무화(10.4%) ▲공공 일자리 확대(10.2%) ▲노동시간단축을 통한 잡쉐어링(9.4%) ▲청년 창업 및 창직 지원(6.5%) 등의 의견도 있었다.

현재 상태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직장인들의 경우는 경영진의 의식변화를 꼽은 비율이 27.3%로 가장 높았으며, 이에 비해 ▲졸업한 취준생(22.7%)과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26.4%)은 중소기업과 대기업간의 양극화 해소를 꼽은 경우가 많았다.

좋은 일자리나 기업의 정보를 얻는 곳으로는(*복수응답) ▲채용 포털사이트 및 취업 커뮤니티가 응답률 82.2%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기업 홈페이지 및 SNS(30.4%) ▲교수.친구.선후배.지인(19.9%) ▲교내 취업지원실 및 채용박람회(11.5%) ▲언론매체(10.0%) ▲정부.지자체의 기업 인증(9.2%) 등의 경로를 통해 정보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최근 7월 시행을 앞두고 있는 노동시간단축이 좋은 청년 일자리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35.8%로 가장 많았으며, ▲잘 모르겠다(26.3%) ▲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20.4%) ▲큰 도움이 될 것 같다(12.8%)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4.6%) 순으로 절반 정도는 근로시간단축으로 인해 어느 정도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노동시간단축이 일과 삶의 균형, 즉 워라밸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응답이 47.7%로 가장 많았으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의견도 26.9%로 10명 중 7명 이상이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반면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는 응답은 13.1% 정도에 그쳤다.

반면, 노동시간단축으로 인해 ‘야근 및 특근 수당’ 등 임금 감소를 우려하는 의견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46.3%가 ▲’조금 우려 된다’고 밝혔으며, ▲’매우 우려된다’는 응답도 24.1%로 비교적 많았다. 이외에 ▲잘 모르겠다(13.3%) ▲우려되지 않는 편이다(12.6%) ▲매우 우려되지 않는다(3.7%) 순이었다.

하지만, 응답자 중 78.3%는 야.특근 수당 등 임금조건 보다는 일과 삶의 균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대 별로는 ▲40대 이상 이 84.1%로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 79.4% ▲20대 77.5% 등의 순이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