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동대문경찰서·동대문구약사회와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 업무협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9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서 진행된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오른쪽 첫번째)이 김홍근 동대문경찰서 서장(가운데), 추연재 동대문구약사회 회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지난 19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서 진행된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오른쪽 첫번째)이 김홍근 동대문경찰서 서장(가운데), 추연재 동대문구약사회 회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동아제약이 서울 동대문경찰서, 동대문구약사회와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날 동대문경찰서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김홍근 동대문경찰서 서장, 추연재 동대문구약사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9월부터 경찰청에서 시행 중인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을 관내 주민들에게 보다 많이 알려 주민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됐다.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은 주민소통형 순찰체계로 기존 각종 범죄, 112 신고 등 치안 통계를 토대로 한 공급자(경찰) 중심의 순찰 방식을 탈피해 주민이 희망하는 시간과 장소를 반영해 순찰을 실시하는 것이다.

이번 협약으로 동아제약은 탄력순찰 홍보 포스터를 제작하고 제작된 탄력순찰 포스터를 박카스 영업사원들이 다음달부터 동대문구약사회에 협조를 얻어 동대문구 내 250여개 약국에 부착 할 예정이다.

포스터에는 탄력순찰을 신청할 수 있는 ‘순찰신문고’ QR코드를 넣어 누구나 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주민이 원하는 곳을 순찰하는 탄력순찰제도를 알림으로써 지역 내 범죄예방 및 주민 체감 안전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협업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실시함으로써 우리 이웃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공익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