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관리 플랫폼 굿리치, '보험금 청구 기능' 업그레이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관리 플랫폼 굿리치, '보험금 청구 기능' 업그레이드
리치앤코는 통합 보험관리 플랫폼 굿리치의 보험금 청구 기능을 손해보험사에서 생명보험사까지 확대하고 청구 절차도 쉽고 간편하게 업그레이드했다고 밝혔다.

리치앤코는 6월 초 ‘보험금 청구’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우선 기존 손보사만 가능했던 소액 보험금 청구 기능을 생보사까지 확대했다. 

굿리치를 이용하면 국내 모든 손보사와 대부분의 생보사에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아직 제휴되지 않은 일부 생보사와도 협의가 마무리되면 국내 모든 보험사의 소액 보험금 청구가 가능해진다.

리치앤코는 보험금 청구서 자동완성 기능과 모든 보험사의 청구서 양식에 맞게 PDF문서를 산출하는 솔루션을 자체 개발했다. 

굿리치를 통해 보험금을 신청하는 고객은 진단서, 진료비 영수증, 약제비 영수증 등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굿리치 앱에서 촬영하기만 하면 된다. 자동 완성된 보험금 신청서가 접수되면 리치앤코 보상청구팀의 검수 후에 보험사에 전달된다. 신청 후에는 청구 진행 상태도 안내한다.

여러 번 치료 받은 경우에도 한번에 보험금 청구 신청이 가능하다. 이미 청구한 내역을 클릭하면 같은 내용으로 반복 청구나 가입한 다른 보험사로의 청구를 손쉽게 할 수 있다. 보험금 청구를 위한 기본정보를 매번 청구할 때마다 입력해야 하는 불편함도 개선했다.

한편 굿리치를 통한 보험금 청구 누적 건수는 2016년 9월 출시된 굿리치 1.0에서 약 2만건, 올해 굿리치 2.0으로 업그레이드한 뒤 약 2만2000건으로 총 약 4만2000건을 넘었다. 올해 2월 중순부터 4개월간 하루 평균 500건 이상 청구된 셈이다. 6월부터는 생보사 보험금 청구도 가능해지면서 이용이 증가하는 추세다.

리치앤코 마케팅부문 남상우 상무는 “보험금 청구 서비스를 쉽고 정확하게 제공하지 않으면 고객과 보험사 양쪽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애물단지로 전락한다”라며, “굿리치를 이용하면 리치앤코 보상청구팀의 검수를 통해 진행되므로 고객에게는 시간을 절약해주고 보험사에게는 불필요한 수고를 덜어 준다”라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